소재·부품 분야에서 중소기업들의 도전은 거세다.

단순한 수입대체에서 벗어나 몇몇 분야는 오히려 선진국을 앞서기 위해 뛰고 있다.

광주광역시의 휴덴스는 독일·일본·미국이 장악한 치과용 의료기자재와 합성골 분

야에서 승부를 걸고 있다.  이 회사는 “뼈재생 효과가 큰 인산칼슘 합성과 대량생산

기술을 확보했다”며 국내외 시장 개척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이들 기업의 경영자

를 만나봤다.


광주광역시 북구 추암로 249. 이곳에 주식회사 휴덴스(대표 박종광·사진)가 있다.

공장 안에는 금속가공기계 등 여러 대의 생산장비가 놓여 있다. 텅스텐카바이드나

다이아몬드 소재의 치과용 버(burr), 레진, 합금, 합성골이식재 등 치과용 의료기기

및 기자재를 생산하는 업체다.


창업자는 미국 버몬트대 재료공학과 출신 박사인 노학 회장이다.

그는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급 논문 27편을 발표한 전문가로 캐나다 맥길대 재료연구소 연구원, KAIST 에너지환경연구센터 전임연구원 등을 거쳐 2013년 휴덴스를

창업했다. 연세대 치과대학 외래교수도 지냈다. 이 회사는 기술 중심 인력으로 구성된 업체다. 노 회장을 비롯해 최고기술책임자인 김석영 전무(버몬트주립대 재료공학 박사),

한재익 이사(재료공학 박사), 연구소장 윤계림 이사(금속공학 박사)가 모두 공학박사다.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0013058171

(한국경제 2020.01.30)